설 앞두고 국내 최대 축산단지 홍성서 구제역 발생
설 앞두고 국내 최대 축산단지 홍성서 구제역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달 23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의 한 양돈 농가에서 구제역 의심신고가 접수된 가운데 24일 천안시 등 방역당국이 천안으로 진입하는 주도로인 동면 동산리 방역초소에서 방역을 실시하는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국내 최대 축산단지인 충남 홍성에서도 구제역이 발생했다. 7일 충남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홍성군 은하면 덕실리의 한 양돈 농가에서 사육 중인 돼지 30여마리에서 구제역 의심 증상이 나타났다.

6일 ‘돼지 30여마리가 절뚝거리며 걷는다’는 신고가 접수된 후 초동 방역팀이 간이 키트 검사를 한 결과 1마리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어 분변 등 가검물을 채취해 정밀 분석한 결과 7일 구제역 양성으로 최종 확진됐다.

이에 따라 도 방역대책본부와 홍성군은 해당 농장에서 사육 중인 돼지 42마리를 살처분했으며, 농장 출입을 통제하는 등 방역 강화에 나섰다.

또한 해당 농장에서 반경 3㎞ 내에는 70개 양돈 농장에서 사육 중인 15만마리(홍성 45개 8만 9000마리, 보령 25개 6만 1000마리)에 대해 구제역 보강접종을 긴급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살처분 후 임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때까지 통제 초소를 운영할 방침이다.

충남 홍성은 돼지 48만 8000만마리를 사육 중인 국내 최대 규모의 축산단지여서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대책본부가 차단방역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