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4분기 영업익 흑자전환
CJ E&M, 4분기 영업익 흑자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CJ E&M이 한국채택국제회계(K-IFRS)기준 2014년 4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5% 상승한 3409억원, 영업이익은 234.5% 상승한 97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4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흑자전환했으나, 지난해 영업이익은 적자가 지속됐다.

2014년 연간 매출은 1조 2327억원, 영업손실 126억원, 당기순이익 2336억원이었다.

CJ E&M은 4분기 ‘미생’ ‘삼시세끼’ ‘나쁜녀석들’ 등 방송 콘텐츠의 경쟁력 강화에 따른 프리미엄 광고 패키지 및 콘텐츠 판매 증대로 영업이익이 전 분기 대비 흑자전환하며 실적이 개선되었으나, 공연 투자 사업 중단 손실 등으로 당기순이익은 적자를 기록했다.

4분기 매출을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방송부문 2418억원, 영화부문 380억원, 음악부문 561억원, 공연부문 5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방송부문은 광고 경기 부진으로 인해 광고 매출은 전년 수준을 유지한 반면 ‘미생’ ‘삼시세끼’ 등 콘텐츠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광고 패키지 및 콘텐츠 판매 확대가 두드러졌다. 특히 콘텐츠 판매 매출이 446억원으로 69% 증가하며 프로그램 경쟁력을 입증했다.
영화부문 매출은 4분기 380억 원으로 15% 감소했다. 흥행작 ‘국제시장’의 개봉이 12월 하순이었던 관계로, 4분기 자체의 수익성은 부진했다. 국내 극장 매출은 1572억원을 기록했으며, 관객 점유율도 25%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베트남 ‘마이가 결정할게2’ 중국 ‘20세여 다시 한번’ 등 해외에서도 시장 경쟁력을 확대했다.

음악부문은 전속 아티스트 확대에 따라 4분기 매출 561억원, 영업이익 20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공연부문은 투자사업을 중단하고 라인업을 축소해 향후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예정이다.

게임사업도 성장세가 지속됐다. ‘넷마블게임즈’는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서 모바일 게임의 견고한 성장으로 분기 최대 실적인 매출 1735억원, 영업이익 435억원을 달성했다. 또한 중국, 대만, 일본 등 수출 국가가 확대되며 해외 로열티 매출이 꾸준히 증가한 것이 성장을 견인했다.

CJ E&M은 2015년에도 디지털 콘텐츠 제작·유통 확대 및 아시아 내 제2거점 마련을 통해 콘텐츠 현지화로 신규 매출을 창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디지털 광고 상품을 다양화하고 콘텐츠 공급 플랫폼을 확장하며, 디지털향 콘텐츠 제작도 확대해 나갈 것이다. 또한 프로젝트 기반 글로벌 사업에서 더 나아가, 베트남 및 중국 등 현지화 사업 구조를 확립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비용 집행의 효율화를 비롯해 수익성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