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르네상스 거장 라파엘로의 작품세계로 빠져들다
[연재] 르네상스 거장 라파엘로의 작품세계로 빠져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Raphael.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Ryerson Library. 라파엘로.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Ryerson도서관 소장(유리원판 제작당시).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역사상 최초로 라파엘로 성화 연재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본지가 르네상스 미술의 전성기를 이끈 3대 거장 중 하나인 라파엘로 산치오의 성화작품을 이번호를 시작으로 매주 연재한다.

미술사에 끼친 영향력에 비해 라파엘로의 작품은 다빈치나 미켈란젤로에 비해 덜 알려진 게 사실. 이에 본지는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으로부터 라파엘로 성화 80여점을 입수해 독자들에게 라파엘로의 작품세계와 일대기를 느껴볼 수 있도록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는 역사상 최초의 라파엘로 연재다.

2차 세계전쟁 등으로 그의 작품은 대부분이 소실됐거나 현재 소장 위치를 알 수가 없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그의 작품들이 1세기 혹은 2세기 전 선교용으로 제작한 유리원판 필름에 담긴 덕분에 오늘날 대중 앞에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이다.

라파엘로 작품은 수백억원에서 수천억원의 천문학적인 액수로 판매될 정도로 가치는 상당하다. 이번 연재를 통해 이미 공개된 적이 있거나 또는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그의 작품들이 공개된다. 37세의 나이로 요절한 비운의 천재화가 라파엘로. 그의 안타까운 생애를 위로하는 동시에 작품세계를 느껴보길 바란다.

▲ RaphaelLa Vierge, I'enfant et saint Jean- Vienne b. MADONNA IN THE MEADOW. CA. 1505. WOOD PANEL. VIENNA, AUS. KUNSTHISTORISCHES MUSEUM. GEMALDEGALERIE. 라파엘로. 작품명 초원의 성모 마리아. 1505년 제작. 비엔나 미술역사박물관 소장(유리원판 제작당시).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Raphael. LA BELLE JARDINIERE: MADONA OF THE GARDEN. PARIS, FR. MUSEE NATIONAL DU LOUVRE. 라파엘로. 작품명 정원의 성모마리아. 파리 국립 루브르 박물관 소장(유리원판 제작당시)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유리원판 컬러 필름은 무엇?
1세기 전 신비함 담긴 ‘샌드위치형’ 필름
원본에 흡사하도록 붓으로 채색

1세기 전 합성수지(플라스틱)로 제작된 흑백필름이 나오기 전까지는 유리원판 필름을 사용했다. 유리원판 필름은 인화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대중적 인기를 얻었으나 선교사업 목적으로 슬라이드 방식으로 제작된 필름은 소수의 특수한 부류만 이용했다. 슬라이드 방식은 영상 교육용으로 사용하던 필름이다.

특히 신비감을 갖게 하는 것이 컬러 유리원판 필름이다. 당시 필름은 감광도가 매우 낮은 건판으로 0.2mm 유리판에 감광재료를 바른 후 젤라틴 막을 입혀 촬영하면 실상과 반대인 네거티브(음화)로 찍혀지고 이것을 다시 실상과 같은 포지티브(양화)로 반전시킨 후 그 위에 원색에 가까운 칠을 해 컬러 유리 원판으로 만든 것이다.

쉽게 말하면 현품을 찍어 나온 유리로 된 흑백필름에 붓으로 색을 칠한 것이다. 그리고 그 위에 유리를 덧씌워 ‘샌드위치형’으로 만든 것이다. 이같이 만들어진 슬라이드 유리원판 필름은 환등기를 통해 영상자료로 사용됐다.

이 컬러 유리원판 필름에는 특히 고흐, 피카소 등의 명화 작품 뿐 아니라 미켈란젤로, 라파엘로, 렘브란트 거장들의 성화 작품이 들어가 있다. 현품과 흡사하게 제작돼 있어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 정성길 관장이 돋보기로 유리원판 필름 라파엘로 작품을 들여다 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순엽 2015-01-30 21:38:38
종교가 느껴집니다 신비로움도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