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믿음과 미혹
[기고] 믿음과 미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짜바로알자 성경과 신천지(252)
본문: 유다서(마 24:4, 눅 13:23~30, 갈 3:23~29)

믿음과 미혹은 어떤 것을 말한 것인가? 아브라함을 믿음의 조상이라고 하였고, 바울은 아브라함에 대해 ‘행위를 볼 때 의롭다 할 수 없으나 믿음으로 의롭다고 칭했다’고 하였다(롬 4:1~11).

미혹에 대하여는, 예수께서 마지막 때 사람에게 미혹받지 않게 하라 하셨다(마 24:4). 창세기 3장에 하와가 뱀에게 미혹받아 선악과를 먹고 죽었다. 이 아담, 하와가 미혹을 받은 후 숨었고 하나님께 나타나지도 않았으며, 미혹받을 때도 하나님께 물어 보지도 않았다. 이는 이미 정신이 뱀에게 빼앗겼기 때문이다.

마태복음 4장에 본바, 예수님은 뱀 곧 마귀에게 시험을 받을 때 말씀으로 싸워 이겼다. 오늘날 우리 안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대적의 무리에게 시험받았고 미혹을 받았으나 이긴 자들이 많다. 기록된바, 사단도 자기를 광명의 천사로 가장하고 사단의 일꾼들도 자기를 의의 일꾼으로 가장한다고 하였다(고후 11:13~15). 우리의 믿음은 사람의 육체보다 먼저 말씀이다. 말씀이 있으면 시험에서 이기리라.

시험하는 자가 있고 A, B, C의 사람이 있다. A와 B는 시험에서 이겼다. C는 시험에서 졌다. 이긴 자와 진 자가 있으니, 이들은 각각 어떤 자인가? A와 B는 말씀이 충분히 있고, C는 이길 말씀이 없었다. 계시록 13장에 하늘 장막 사람들이 용의 일곱 목자가 들어왔을 때 이기지 못하고 졌다고 하였고, 용의 무리가 이김으로 성도들의 손과 이마에 자기들의 이름으로 표하였고 표 받은 자들은 짐승 같은 목자에게 경배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하나 계시록 12장에서는 아이와 그 형제들이 용의 목자와 싸울 때 증거하는 말로 이겼다고 하였다. 이와 같이 말씀 있는 자는 그들의 행위를 보아 사단의 목자인 증거로 이길 수 있는 것이다.

예수님은 마태복음 7장에 그 열매로 그 나무를 안다고 하셨고, 앎으로 증거하여 이기는 것이다. 갈라디아서 3장에 계시의 믿음이 왔을 때 계시의 말씀으로 이김으로 이기신 예수님과 하나가 되고 유업을 같이 이을 것을 말씀하였다. 말로만 믿는다 하고 계시의 말씀이 없는 자는 형식적인 신앙인이므로 시험이 올 때 감당하지 못하고 지게 되고, 진 자는 이긴 자의 종이 되는 것이다(벧후 2:19).

유다서는 예수님의 제자 유다가 기록하였다. 17절에는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사도들의 미리 한 말을 기억하라. 그들이 너희에게 말하기를 ‘마지막 때에 자기의 경건치 않은 정욕대로 행하며 기롱하는 자들이 있으리라’ 하였나니, 이 사람들은 당을 짓는 자며 육에 속한 자며 성령은 없는 자니라”고 하였다.

우리 안에서 나간 자들이 유다서와 같이 위(位)와 처소를 떠나 당을 지었으니 사도들이 미리 말한 것과 같으며, 베드로후서 2장에 발람 같이 위와 처소를 떠나 옛 곳(옛 교단)에 돌아가 그 곳(구덩이)에 다시 누웠고 옛것(옛 교단의 비진리)을 다시 먹고 있으니, 이는 돼지가 돌아가서 흙 구덩이에 다시 누운 것이 되고 개가 토한 것을 다시 먹는 것이 된 것이다.

현재 우리에게서 나간 자들이 이와 같지 않은가? 마태복음 12장 43~45절을 본바, 귀신이 사람에게서 나왔다가 옛 집에 돌아가 보니 집이 비었고 소제되었으므로 저보다도 더 악한 귀신 일곱을 데리고 들어감으로, 그 사람의 나중 형편이 전보다 더욱 심하다고 하셨다. 우리에게서 나간 이 사람은 개신교에서 왔고, 이전 교(敎)의 귀신이 떠났고 우리에게 와서 그 집(마음)이 말씀으로 소제되었다. 이자가 배도하고 옛 곳으로 돌아갔고, 옛 귀신이 소제된 이자 마음에 일곱 악한 귀신을 데리고 들어감으로 옛날보다 일곱 배나 더 악한 행동을 하니, 이는 말씀대로 된 것이다. 지금 현실이 그러하지 않은가? 보고도 모른단 말인가? 죽은 자가 아니면 알 것이다. 이런 자에게 미혹을 받았다면, 믿음도 말씀도 없는 자가 아니겠는가?

믿음의 형제들 중에는 욥같이 온 몸이 짓밟히고 있어도 마음의 믿음은 변치 않는 자가 있고, 사지 육신이 멀쩡해도 믿음이 없어서 미혹받아 타락한 자가 있다. 나도 고통 가운데 있을 때 믿음이 없었다면 지금의 나는 없을 것이다. 그 고통을 어찌 말로 다하랴? 말씀을 진정으로 깨달아 믿을진대 어찌 미혹을 받겠는가? 왜 말씀을 믿지 않는가?

오늘날의 우리는 예언의 말씀이 육신이 되어 나타났기에 예언과 그 실체들까지도 보고 믿고 있다. 이 얼마나 큰 믿음인가? 이를 믿지 않는 자는 믿는 자가 아니다. 하나님도 우리의 믿음도 약속한 예언과 그 실상이 있다. 누가복음 13장의 말씀을 우리는 항상 기억하자. 배신하고 나갔다가 다시 들어오고자 한 자들도 있고, 먼저 된 자로서 나중 될 자도 있고 나중 된 자로서 먼저 될 자도 있다고 한 그 말씀(눅 13:25-30)을 기억해야 한다. 미혹받은 자는 자기를 숨긴다, 아담·하와같이. 이것이 미혹받은 증거이다.

우리는 믿음으로 영생을 얻고 천국에 들어갈 자격을 얻은 것이다. 끝까지 우리의 믿음을 지킴으로 소망에 들어가게 된다. 아멘! 제공: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