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신년기자회견] 朴대통령 “김기춘 비서실장 교체 않겠다”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朴대통령 “김기춘 비서실장 교체 않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김기춘 비서실장의 교체론에 대해 12일 “당면한 현안이 많이 있어 그 문제를 먼저 수습해야 하지 않겠나 싶어 그 일들이 끝나고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마지막 봉사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고 왔기 때문에 자리에 연연하지 않을 뿐 아니라, 이미 여러 차례 사의 표명도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청와대 비서관 3명을 교체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교체할 이유가 없다고 일축했다.

박 대통령은 “비리가 없을 것이라고 믿었지만 이번에 대대적으로 뒤지는 바람에 진짜 없구나 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의혹을 받았다는 이유로 내치거나 그만 두게 하면 누가 내 옆에서 일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개각에 대해선 “꼭 개각을 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해서 검토를 하겠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또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면직에 대해 “민정라인에서 잘못된 문서 유출이 됐기 때문에 본인이 책임지고 간다는 차원으로 사표를 낸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제 입장에선 개인적으로 그래도 국회에 나가서 얘기를 했었어야 되지 않을까 하는 점에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