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구제역 유입차단… 가축 방역체계 긴급 점검
대전시, 구제역 유입차단… 가축 방역체계 긴급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세종시 구제역 확진에 따라 방역활동 강화


[천지일보=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충남 천안, 세종 등 인근지역에서 구제역이 잇따라 발생됨에 따라 구제역 유입 방지를 위한 차단 방역을 강화하고 긴급점검에 나섰다.

시는 지난 8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류순현 행정부시장 주재로 보건환경연구원 등 관련기관 및 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구제역 긴급방역대책회의를 개최하였으며 차단 방역 상황과 농가별 소독 활동 및 향후 대책 등 종합적인 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류순현 행정부시장은 “구제역 발생 차단을 위해 구제역 백신공급, 접종실태 관리를 위한 농가별 담당공무원 지정, 농장 내·외부 소독, 외부인 및 차량통제 등 차단방역에 더 힘써 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장기적인 방역활동 추진이 예상되는 만큼 구제역․AI 확산 방지를 위해 농가 예찰 및 소독 등 그동안의 방역 대책 활동을 다시 점검해 달라”고 주문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또 시는 농가 자체 소독활동 강화를 위해 생석회 20톤과 일회용 방역복 3000벌, 소독약품 3톤 등 방역재료를 추가 구매하여 축산농가 및 관련 기관에 배부했다.

시 관계자는 “구제역의 유입 방지를 위해 축산농가의 적극적인 차단방역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우제류 가축은 한 마리도 빠짐없이 올바른 백신접종을 당부하였고 아울러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방역 기관에 신속히 신고(국번없이 1588-4060)해 줄 것을 축산농가에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