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이천서 또 구제역 의심, 돼지 농가서 신고
경기도 이천서 또 구제역 의심, 돼지 농가서 신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8일 구제역 양성 판정을 받은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돼지농장 입구에서 방역요원이 출입차량을 대상으로 소독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경기도 이천 돼지 농가에서 구제역 의심 신고가 추가로 접수됐다.

10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동을 제한하고 있는 돼지 농가에서 사육 중인 8500마리 중 10마리가 구제역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결과는 늦어도 11일 오전 중으로 나올 예정이다.

구제역 의심 신고 접수가 추가된 농가는 지난 2014년 12월 29일 구제역 발생농장과 4㎞ 떨어져있다.

한편 지난 6일 농식품부에 따르면 전날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용인 돼지 농가 2곳, 경기 안성 소 농가 1곳이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경기도에선 이천에 이어 용인, 안성까지 구제역이 확산됐다.

정부는 백신접종이 미흡한 가축, 차량을 통해 구제역 바이러스가 전파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더욱 철저한 방역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