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보수 3.8% 인상… 대통령 연봉 2억 500만원
공무원 보수 3.8% 인상… 대통령 연봉 2억 500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내년 공무원 보수가 3.8% 인상된다. 이는 사기진작과 물가·민간임금 등을 고려한 것이다.

정부는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공무원 보수·여비 규정’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이에 따라 대통령은 내년도 2억 504만 6000원, 국무총리는 1억 5896만 1000원, 부총리 및 감사원장은 1억 2026만 3000원의 연봉을 받게 된다.

또 장관 및 장관급 공무원은 1억 1689만 3000원, 인사혁신처장, 법제처장, 국가보훈처장 및 식품의약안전처장은 1억 1020만 6000원, 차관 및 차관급 공무원은 1억 1352만 3000원을 받는다.

사병의 봉급은 전년 대비 15% 인상된다. 비리행위 등 사유로 직위해제된 공무원에 대한 봉급 감액 수준은 80%에서 70%까지 강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풀잎 사랑 2014-12-31 11:43:38
염치가 없어도 너무 없는 것 아닌가...국민들의 깊어만 가는 시름 소리는 들리는지 안 들리는지 자기네들끼리 잘 먹고 잘 살면 된다는 그런 건가

조국현 2014-12-31 01:02:30
국민 혈세로 따박따박 급여 올려주니 공무원은 좋겠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