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사] 안희정 충남지사 “아쉬움 훌훌… 희망의 새해 맞이”
[송년사] 안희정 충남지사 “아쉬움 훌훌… 희망의 새해 맞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난과 시련 딛고 더 큰 희망과 의지로 새로운 미래를” 
 
[천지일보=김지현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가  2014년을 마무리하며, 도민들에게 29일 송년사를 발표했다.

안희정 지사는 유난히도 아픔이 많고 다사다난했던 지난 한 해를 보내며 “힘들고 아쉬웠던 모든 일들은 송년과 함께 훌훌 털어버리시고 새로운 희망의 새해를 함께 맞이하자”고 제안하고 있다.

그는 “고난과 시련을 딛고 더 큰 희망과 의지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자”며 위로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다음은 안희정 충남지사의 2014년 송년사 전문이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2014년 송년사]

▲ 안희정 충남도지사. (사진제공: 충남도)

도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충남도지사 안희정입니다.

2014년 한 해가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올 한 해 어떻게들 보내셨는지요?

돌아보면 참 많이 슬프고 고통스러웠던 한 해였습니다.


세월호 사고로 인해 온 국민이 함께 아파했고, 풀리지 않는 경기침체 또한 우리 모두의 일상을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우리 모두가 이러한 고난과 시련을 딛고 더 큰 희망과 의지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믿습니다.

우리 충청남도는 도청을 내포로 옮기고 두 해째를 보냈습니다.
도민 여러분의 기대와 성원 속에 이 곳 내포신도시는 점차 모습을 갖춰가고 있습니다. 더욱 박차를 가하여 충청남도의 새로운 100년의 미래를 열심히 개척하겠습니다.

특히, 올 한 해 여러 의원님들과 도민 여러분이 함께 힘을 모아 확보해 주신 서해선 철도, 서해안고속도로, 장항선 복선화사업 등 국가사업예산을 효율적으로 집행해 21세기 서해안시대,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을 선도하는 충남의 새로운 역사를 향해 앞으로 더욱 열심히 뛰겠습니다.

도지사로서 두 번째 임기를 허락해 주신 도민 여러분의 더없이 큰 관심과 격려를 잊지 않겠습니다. 더욱 막중한 책임감으로 도정의 모든 과제를 도민 여러분과 함께 논의해가면서 더 좋은 충청남도, 도민 모두 행복한 지역공동체를 위해 내년에도 보다 성실히 노력하겠습니다.

도민 여러분,
올 한 해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힘들고 아쉬웠던 모든 일들은 송년과 함께 훌훌 털어버리시고 새로운 희망의 새해를 함께 맞이합시다. 무엇보다 건강하시기 바라며, 모두의 가정에 행복과 평화가 함께 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4. 12. 31
충청남도지사 안 희 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