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홍원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 존중… 후속조치 적극 협조”
정홍원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 존중… 후속조치 적극 협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홍원 국무총리와 황교안 법무부 장관(왼쪽),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오른쪽)이 19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통합진보당 정당해산심판 헌법재판소 결정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정홍원 국무총리는 19일 “정부는 통합진보당의 목적과 활동이 대한민국의 민주적 기본질서를 위배했다는 헌법재판소(헌재)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통합진보당 정당해산 심판 헌법재판소 결정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이번 헌재의 결정으로 통합진보당이 폭력을 행사해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전복하고, 최종적으로는 북한식 사회주의를 실현하려 한다는 것이 명백히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통합진보당 해산결정에 따라 관련 법령에 규정된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시행하겠다”며 “이를 위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대한민국은 민주적 기본질서를 핵심 기치로 하는 법치국가”라며 “자유민주주의는 우리 국민 모두의 피와 땀으로 지켜낸 숭고한 가치이며 자유와 번영을 가져온 토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헌법질서를 수호하는 것은 정부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라며 “정부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훼손하거나 이에 도전하는 어떠한 시도나 행위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이에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이번 헌재의 결정이 우리 사회와 대한민국의 헌법질서를 토대로 하나로 통합되고 자유민주적 기본질서가 더욱 굳건해지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그동안 헌재의 결정과정에서 이해관계를 달리했던 개인이나 단체들도 이를 존중하고 엄숙한 자세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