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 민주주의 자유 훼손 우려”
새정치연합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 민주주의 자유 훼손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19일 헌법재판소(헌재)의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 결정에 대해 “오늘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이나 민주주의의 기초인 정당의 자유가 훼손된 것을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새정치연합이 통합진보당에 결코 찬동하지 않지만, 통합진보당의 해산에 대한 판단은 국민의 선택에 맡겼어야 했다고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정당의 존립기반은 주권자인 국민이다. 따라서 정당의 운명은 국민의 판단에 따르는 것이 국민주권주의의 이념에 합당하다고 본다”며 헌재의 판결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박 대변인은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입장발표가 늦은 이유에 대해 “통합진보당의 강령과 일부 행동, 활동 등은 찬성하지 않지만, 제1 야당으로서 헌법적 가치가 제대로 지켜졌는지에 대해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은 “(헌법재판관 9명 중) 인용 8명, 기각 1명의 구조로 나온 것에 대해 당황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의 19대 총선 당시 ‘야권 선거연대’ 지적에 대해서는 “민주당은 선거연대나 정책연대를 통해 기울어진 운동장과 같은 세의 열세 등을 극복하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다”면서 “오늘 그때를 되돌려서 다시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