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땅콩 회항’ 조현아 “승무원들에게 직접 사과하겠다”
[영상뉴스] ‘땅콩 회항’ 조현아 “승무원들에게 직접 사과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른바 '땅콩 회항'으로 파문을 일으킨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국토부에 출석했습니다.

[조현아 / 전 대한항공 부사장]  “여러분들께 심려를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승무원과 사무장에겐 직접 사과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해당 사무장이랑 승무원에게 직접 사과할 생각있으십니까?) “진심으로 사과드리겠습니다. 직접 만나서”

조 전 부사장은 앞으로의 거취에 대해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경영 일선에서 완전히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조 전 부사장을 상대로 이륙 직전 사무장을 비행기에서 내리게 한 경위와 승무원에게 욕설과 폭력을 행사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예정입니다.

앞서 조 전 부사장의 아버지인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도 기자회견을 열고 ‘땅콩 리턴’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영상취재/편집: 김미라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인자 2014-12-13 00:22:50
사건이 터지고 나니 사과하겠다. 뒤 늦은 후회 그냥 조용히 자기 할 일을 하지 왜 월권행위를 해 무리를 일으킨 것인지 도대체 이해가 안간다.

이삼정 2014-12-13 00:03:23
왜 사서 고생이냐?
마흔이 넘어서 아비까지 욕을 보이다니..
땅콩 메뉴얼은 알아도 항공법은 몰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