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회 검찰 출석 “불장난 누가했는지 밝혀질 것” 결백 주장
정윤회 검찰 출석 “불장난 누가했는지 밝혀질 것” 결백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른바 ‘정윤회 문건’과 관련해 국정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정윤회 씨가 10일 오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정윤회 씨는 기자들에게 “이런 엄청난 불장난을 누가 했는지, 또 불장난에 춤춘 사람들이 누군지 다 밝혀지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박근혜 대통령과의 접촉 부인, 통화 사실엔 답변 피해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이른바 ‘정윤회 문건’과 관련해 국정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정윤회 씨가 10일 오전 고소인 자격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이날 굳은 표정을 한 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청사로 들어선 정윤회 씨는 기자들에게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면서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심경을 묻는 질문에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고소를 했다”면서 “이런 엄청난 불장난을 누가 했는지, 또 불장난에 춤춘 사람들이 누군지 다 밝혀지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의혹의 핵심인 국정개입설과 인사개입설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고 말씀드렸다”며 혐의를 거듭 부인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꼽히는 그는 “최근 박 대통령과 접촉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했으나, 통화한 사실이 있느냐는 추궁엔 답변을 피했다.

정윤회 씨는 앞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정윤회 문건’을 보도한 세계일보 기자 3명을 고소했다.

세계일보는 지난달 28일 ‘靑 비서실장 교체설 등 관련 VIP측근(정윤회) 동향’이라는 문건을 토대로 정 씨가 청와대 문고리 3인방으로 통하는 이재만, 정호성, 안봉근 비서관 등 비서진과 지난해 10월부터 정기적으로 만나 김기춘 비서실장 교체 등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해당 문건 속에 나오는 ‘십상시’ 모임의 진위와 관련해 정 씨의 입장을 듣고, 비밀회동이나 청와대 비서진과의 접촉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특히 검찰이 문건 작성자인 박관천 경정과 그의 직속상관인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등과 정 씨를 대질신문할 가능성도 있다.

검찰은 박 경정과 제보자인 박동열 전 대전지방국세청장 등을 조사하고, 회동 장소로 지목된 식당 압수수색 등을 통해 ‘비밀회동’은 없다는 쪽으로 잠정 결론을 내린 상태다. 하지만 문건과 다른 장소에서 회동이 있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청와대 3인방 중 일부를 소환해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이 2014-12-11 10:47:31
밝힐 수 없을 것 같다. 아무리그래도 박근혜 대통령이 자기 집안 식구를 먼저 감싸겠지...

풀잎 사랑 2014-12-10 20:31:04
확실한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관련자들 폰 카톡 내용을 다 확인하는 것도 한 방법일텐데...

고상준 2014-12-10 17:54:51
자기 결백하다고 고소고발 해대는 저런 행위가 과연 대통령에게 유익이 될런지...사람 한번 잘못둬서 저 지경이된 청와대가 참 씁쓸허네

구미성 2014-12-10 14:25:20
짜고 치는 고스톱 드뎌 시작이구나~
이미 대통령 손아귀에 있는 검찰이 아군으로 보이겠지.
전화통화는 접촉이 아닌가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