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한미 참 의료인상’에 성영자·네오플러스봉사단
제13회 ‘한미 참 의료인상’에 성영자·네오플러스봉사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13회 한미참의료인상에 성영자·네오플러스봉사단 배종우 단장 (사진제공: 한미약품)
[천지일보=김서윤 기자] 한미약품과 서울시의사회가 공동 제정한 제13회 ‘한미 참 의료인상’ 수상자로 성영자 씨와 네오플러스 봉사단 배종우 단장이 선정됐다.

한미약품과 서울시의사회는  1일 저녁 7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사파이어 룸에서 시상식을 갖고 상금 3천만 원과 상패를 양측에 전달한다.

산업의학 및 예방의학 전문의인 성영자 씨는 20년간 서울시 약무직 공무원으로 활동하면서 국내외 의료봉사에 매진해 왔다.

노숙인 및 교도소 재소자들을 위한 의료 및 교정활동을 비롯해 매년 중국 심천지역 공장근로자들을 위한 진료봉사에 힘쓰는 등 인도주의적 의사상 실천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네오플러스 봉사단은 강동경희대학교병원 교직원으로 구성된 의료봉사단체로 의학, 한의학, 치의학 등을 결합한 통합 의료봉사활동을 국내외에서 펼치고 있다. 특히, 봉사단은 열악한 의료 환경에 놓인 국가 대상으로는 일방적 의료혜택 전달을 지양하고 현지 의사를 교육하는 등의 '자립형 봉사모델'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한편, ‘한미 참 의료인상’은 숨어 있는 의료 봉사자 및 의료단체를 발굴한다는 취지로 지난 2002년 제정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