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인터넷 소통 대상 수상
한국GM, 인터넷 소통 대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GM이 26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인터넷소통협회(KICOA)가 주관한 ‘제7회 대한민국 인터넷 소통 대상’ 시상식에서 기업부문 ‘인터넷 소통 대상’과 ‘CEO 소통 대상’을 각각 수상했다. 사진은 한국GM 홍보부문 황지나 부사장이 상패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 한국GM)

5년 연속 수상 ‘CEO소통대상’도 함께 수상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국GM이 26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인터넷소통협회 (KICOA)가 주관한 ‘제7회 대한민국 인터넷 소통 대상’ 시상식에서 기업부문 ‘인터넷 소통 대상’과 ‘CEO 소통 대상’을 각각 수상했다.

한국GM은 작년까지 4년 연속 대한민국 소셜미디어 대상을 수상했다. 올해에는 한 단계 위인 인터넷 소통 대상을 수상함으로써 한국 자동차업계 소셜미디어 리더로서 자리를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됐다고 자부했다. 올해 신설된 기업부문 CEO소통 대상도 한국GM이 차지했다.

한국인터넷소통협회는 종합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내부평가, 고객평가, 전문가평가, 운영성 평가의 4단계로 구성된 평가과정을 약 2000여 개 이상의 기업 및 기관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수상 기업 및 기관들은 소셜미디어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최종 검증을 거쳤다.

한국GM 홍보부문 황지나 부사장은 “고객 소통을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 5년 연속 수상이라는 결실로 돌아와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고객 친화적인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 밝혔다.

한편, 한국GM은 지난 2006년부터 신차 발표회, 시승 행사와 같이 소비자의 관심이 높은 행사에 라이브 웹캐스트(인터넷 생중계), 웹챗(인터넷 채팅) 등을 활용, 소비자와 실시간 소통해왔다. 또, 즉석에서 신차 관련 온라인 질의응답을 갖는 등 소셜미디어 및 뉴미디어를 활용한 고객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벌여왔다.

2009년에는 기업 블로그 ‘한국지엠 톡’을 2011년에는 페이스북을 완성차 업계 최초로 개설했다. 트위터, 유튜브 등 다양한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꾸준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09년에는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기업용 아이폰앱을 선보였다. 2011년에는 사내 직원들을 위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출시,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다.

한국GM은 소셜미디어를 통한 고객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2012년에 홍보, 마케팅, 고객센터를 비롯해 사내 주요 부문이 참여하는 소셜미디어 통합 운영체인 ‘소셜 허브’를 출범시켰다. 소셜 허브는 각 소셜미디어를 통해 생성되는 콘텐츠를 조율하며, 매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접수되는 고객의 목소리에 신속하고 정확한 답변을 제공하고 있다.

▲ 한국GM이 26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인터넷소통협회(KICOA)가 주관한 ‘제7회 대한민국 인터넷 소통 대상’ 시상식에서 기업부문 ‘인터넷 소통 대상’과 ‘CEO 소통 대상’을 각각 수상했다. 한국GM 홍보부문 황지나 부사장이 상패를 받고 있다. (사진제공: 한국G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