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삼성테크윈 등 4개 계열사 한화에 매각 결의
삼성, 삼성테크윈 등 4개 계열사 한화에 매각 결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삼성테크윈과 삼성종합화학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삼성 계열사인 삼성전자, 삼성물산 등은 26일 오전 이사회와 경영위원회를 열어 삼성테크윈 지분 32.4%를 8400억 원에 ㈜한화로 매각하기로 결의했다.

또 삼성종합화학 지분 57.6%를 1조 600억 원에 한화케미칼, 한화에너지로 매각하기로 결의했다. 매각 금액은 총 1조 9000억 원 규모이다.

삼성 계열사들은 이 같은 지분 매각 결의 내용을 공시했다. 삼성테크윈의 합작 자회사인 삼성탈레스와 삼성종합화학의 합작 자회사인 삼성토탈도 동시에 한화그룹에 양도된다.

삼성테크윈의 주주사는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증권 등이며, 삼성종합화학의 주주사는 삼성물산, 삼성SDI, 삼성전기 등이다.

삼성종합화학의 최대주주(38.4%)인 삼성물산은 18.5%의 지분을 남겨 한화그룹과 화학 분야에 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삼성종합화학의 최대주주(38.4%)인 삼성물산은 18.5%의 지분을 남겨 한화그룹과 화학 분야에 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