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삼성테크윈 등 삼성그룹 계열사 4곳 인수
한화그룹, 삼성테크윈 등 삼성그룹 계열사 4곳 인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한화그룹이 삼성테크윈·삼성토탈 등 삼성그룹의 방산 및 화학 계열사 4곳을 인수한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한화그룹은 인수 주체인 한화와 한화케미칼·한화에너지 등 3개사가 이날 각각 이사회를 열어 삼성종합화학, 삼성토탈, 삼성테크윈, 삼성탈레스 등 4개 계열사 인수안건을 의결키로 했다.

한화는 삼성 계열사 4곳을 인수하기 위해 그간 삼성그룹과 협상을 벌여왔으며, 최근 협상을 마무리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매각은 2조 원의 ‘빅딜’로 1997년 금융위기 이후 대기업간 인수합병(M&A)으로는 최대 규모다.

한화는 삼성종합화학과 삼성토탈 인수를 통해서는 석유화학 부문에서 규모의 경제 효과를, 삼성테크윈과 삼성탈레스 인수를 통해서는 방산 부문의 시너지효과를 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그룹도 매각대상으로 결정된 삼성테크윈과 삼성탈레스·삼성종합화학·삼성토탈 등 4개 계열사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어 지분 매각안건을 의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그룹간 빅딜에 포함된 업체들은 이날 이사회 의결을 마치는 대로 지분 양수도에 대한 내용을 공시할 예정이다. 이어 인수 대상 기업의 자산·부채 규모 등에 대한 정밀실사에 착수한 후 이를 토대로 최종 인수·합병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