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방한… 시민단체들 아프간 재파병 반대
오바마 방한… 시민단체들 아프간 재파병 반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8일 광화문 KT 앞에서 연석회의는 ‘오바마 방한에 즈음한 기자회견’을 열고 아프간 재파병에 반대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18일 오바마 미국 대통령 방한과 관련해 일부 시민단체들의 반발이 일어나고 있다.

한국진보연대, 참여연대,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등 65개 단체로 구성된 아프가니스탄 재파병 반대 시민사회단체 연석회의(이하 연석회의)는 18일 광화문 KT 앞에서 ‘오바마 방한에 즈음한 기자회견’ 을 열었다.

이들은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점령을 중단하고 이명박 정부는 아프간 재파병 방침을 철회하라”며 “한미정상회담은 한반도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 동북아 평화체제 수립에 기여하는 건설적인 회담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이날 오바마 대통령에게 ‘노벨전쟁상’을 수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이어 오바마 대통령에게 ‘노벨전쟁상’을 수여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노벨전쟁상장과 항의 서한을 미국 대사관에 전달했다. 연석회의는 이날 저녁 7시 30분 명동 아바타몰 앞에서 ‘아프가니스탄 점령 중단과 한국군 재파병에 반대하는 반전평화 촛불 문화제’를 열 계획이다.

한편, 기자회견이 끝나고 해산하는 과정에서 피켓을 들고 서 있는 ‘대학생 나눔문화’ 소속의 대학생 2명이 연석회의와 대치하고 있던 경찰에 연행됐다. 

▲ 참여연대의 한 회원이 아프간 재파병 반대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