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벤처창업 공모전’ 열기 후끈… 아이디어 2100여건 접수
삼성 ‘벤처창업 공모전’ 열기 후끈… 아이디어 2100여건 접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 20여건 접수에 경쟁률 100대 1 예상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삼성그룹이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진행한 벤처창업 공모전에 대해 열기가 뜨겁다.

삼성은 24일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진행하는 ‘2014 C-Lab 벤처창업 공모전’의 중간집계 결과 총 2100여 건의 창업 아이디어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창조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해 실시하는 2014 C-Lab 벤처창업 공모전은 지난 1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고 있다.

삼성은 이번 공모전에서 20여 건 가량의 아이디어를 선정할 예정이다.

마감을 일주일 앞둔 시점에서 제출된 아이디어를 분석해본 결과 소프트웨어 관련 주제가 24%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사물인터넷 13%, 웨어러블 10%로 미래 먹거리인 정보 통신 기술(ICT)이 주를 이뤘다.

삼성 측은 최종 경쟁률이 100대 1을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일반인에게도 창업의 문호를 개방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인 만큼 어려운 기술을 사용하지 않은 개념적인 아이디어도 많았다. 12월 중순 진행될 프레젠테이션에서 각 분야 전문가들이 사업성을 판별할 예정이다.

삼성은 최근 선발된 팀들의 사업화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관계자들과 미국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벤치마킹을 실시했으며 삼성전자의 OIC(Open Innovation Center)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등 네트워크를 활용할 예정이다.

삼성은 최종 선발된 팀에게 초기 지원금 2000만 원을 포함해 전문가들의 심사와 단계별 평가를 거쳐 사업화까지 팀 당 최대 5억 원까지 지원한다.

한편 최종 선발된 팀이 입주할 대구 C-Lab은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위치한 대구 무역회관 13층에 12월말 입주를 목표로 1388㎡ 규모로 준비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