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AMD 손잡고 프리싱크 지원 UHD 모니터 발표
삼성전자-AMD 손잡고 프리싱크 지원 UHD 모니터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일 싱가폴에서 개최된 AMD 주관 ‘Future of Compute’ 행사 기간에 삼성전자는 키노트 스피치에 참여해 모니터 산업의 비전과 프리싱크 기술을 공유하고, AMD와의 협력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은 'Future of Compute' 행사에서 AMD 프리싱크 기술이 탑재된 모니터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삼성전자 동남아총괄 조 찬(Joe Chan) 상무. (사진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삼성전자가 글로벌 반도체 업체 AMD와 파트너십을 통해 프리싱크(FreeSync) 기술을 적용한 UHD 모니터 신제품을 발표했다.

20일 싱가폴에서 개최된 AMD 주관 ‘Future of Compute’ 행사 기간에 삼성전자는 키노트 스피치에 참여해 모니터 산업의 비전과 프리싱크 기술을 공유하고, AMD와의 협력 의지를 밝혔다.

프리싱크란 프레임과 화면 재생 빈도 차이로 발생하는 문제들을 해결해, 높은 비트레이트(Bit rate)의 화면을 사용하는 게이머와 캐드/캠 사용자에게 화면의 끊김 없이 부드러운 화면을 제공하는 기술로, 비트레이트가 낮은 조건에서도 화면 끊김 현상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AMD와 이번 기술 제휴를 통해 프리싱크를 적용한 UHD 모니터를 시장에 선보인다. 제품은 내년 1분기에 출시되는 UHD 모니터 신모델로 UD590(23.6형, 28형) 2개 모델과 UE850(23.6형, 27형, 31.5형) 3개 모델을 시작으로 2015년 UHD 모니터 모든 라인업에 프리싱크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이번 발표를 통해 삼성전자는 UHD 모니터의 기술력을 한층 강화해 ‘UHD 모니터=삼성’이라는 인식을 확고히 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전무는 “AMD와의 상호 파트너십을 통해 삼성전자는 향후 새로운 모니터 기술에 완벽히 대응하겠다”며 “앞으로도 시장이 요구하는 다양하고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 리포트에 따르면 삼성전자 UHD 모니터는 수량 기준 2014년 상반기 42%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