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쉽게 읽는 북학의
[신간] 쉽게 읽는 북학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민지 기자] 조선은 불행하게도 스스로의 힘으로 근대의 문을 열어젖히지 못했다. 이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고, 당시를 조명한 많은 책에서 조선이 일본에 의해 강제 개항되던 19세기의 우왕좌왕한 모습을 다뤘다. ‘조선의 못난 개항이란 이름의 책도 출간된 바 있다. 그렇다면 강제 개항 전 조선의 지식인들은 무엇을 했던가?

18세기와 19세기, 실학이 조선의 사상계에 넘쳐날 때, 북학파 혹은 이용후생학파라 불린 일군의 실학파 학자들이 있었다. 그 대표적 인물이 홍대용, 박지원, 그리고 박제가이다. 이들은 강대국 조선을 꿈꿨고,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북학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의 사상을 가장 정밀하게 담아낸 책이 바로 초정 박제가의 명저 북학의이다.

북학의는 조선 500년 역사에서 출현한 수많은 명저 가운데서도 몇 손가락 안에 꼽히는 위대한 저술이다. 당시 현실을 바탕으로 쓴 저술이면서도 역사를 넘어서는 보편적 사유를 담고 있어 지금도 여전히 문제적 시각을 보여준다.

 

박제가 지음 / 돌베게 펴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