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생각한다면 2차포장재는 ‘절대 사절’
환경 생각한다면 2차포장재는 ‘절대 사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자원순환사회연대는 13일 서울 이마트 명일점 앞에서 그린마일리지 캠페인을 실시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사)자원순환사회연대는 13일 전국 단위로 ‘그린마일리지 소비자 캠페인’을 실시했다.

그동안 외형을 중요시 하는 소비문화와 업체의 판매전략 등으로 판촉용 포장재 상품이 광범위하게 확산돼 왔다.

이로 인해 업체 간 과한 경쟁을 하게 되고 소비자의 경우에는 제품 구입 후 포장재 별도 분리 배출, 제조업체는 포장재 구입비용 지출, 나아가 국가적으로는 자원낭비 등의 악영향이 초래됐다.

이에 정부와 주요 식품제조·유통업체가 지난해 ‘판촉용 포장재 줄이기’ 1~3차 협약식을 가진 데 이어 소비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자 시민 단체 주도로 그린마일리지 캠페인(판촉용 포장재 줄이기 캠페인)이 실시됐다.

▲ 많은 사람들이 ‘단일포장 상품’이라고 적힌 판에 스티커를 붙였다. ⓒ천지일보(뉴스천지)
▲ 몇몇 소수만이 ‘2차포장재를 사용한 상품’ 판에 스티커를 붙였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이날 서울 이마트 명일점 앞에서 열린 캠페인에 참여한 회원들은 ‘2차포장재를 사용한 상품’과 ‘단일포장 상품’이라고 적힌 판에 스티커 붙이기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2차포장재란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등 유통업체에서 행사 등을 위해 상품을 묶음 판매하는 과정에 들어가는 플라스틱류 등의 포장재를 뜻한다.

퍼포먼스는 ‘단일포장 상품’이라고 적힌 판에 스티커를 많이 붙여 시민들로 하여금 2차포장재를 사용한 제품의 구매를 줄일 수 있도록 소비자들의 인식을 전환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송진규(녹색 강동연대) 대표는 “그동안 캠페인이 지속적으로 실시되지 않거나 업체별·지역별로 다르게 운영돼 소비자들의 참여가 저조했다”며 “앞으로 캠페인을 활성화해서 시민들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정부와 협약한 유통업체들 중 절반 가까이 설치대에 해당 품목을 진열해 놓고 시민들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더 많은 업체들이 이런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도 내비쳤다.

이마트와 홈플러스 등에서 추진하고 있는 그린마일리지 포인트 제도는 소비자가 판촉용 포장재를 사용하지 않은 제품을 구입할 때 판촉용 포장 제품과 동일한 할인 가격에 구입할 수 있도록 하거나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정부는 협약단체들과 2012년까지 2007년 판촉용 포장재 사용량의 80%를 줄여 나가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