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 본입찰 내달 21일로 연기
팬택 본입찰 내달 21일로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지난 8월 법정관리에 들어간 팬택의 매각 본입찰이 다음 달 21일로 연기됐다.

팬택의 매각주관사인 삼정KPMG는 28일 입찰 일정을 당초 29일에서 내달 21일로 늦췄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7일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한 국내외 업체 중 일부가 예비실사 기간을 더 달라고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팬택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는 입찰 이후 3∼4일 이내에 결정돼 12월께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본입찰 실시 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정밀실사 등의 일정을 고려하면 올해 말 본계약에 들어간 후 내년 2~3월쯤 최종 마무리될 전망이다.

한편 지난 7일 마감 때까지 LOI를 제출한 기업은 중국 업체와 非제조사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주관사 측은 참여 기업의 구체적인 명단 공개는 거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