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5년간 국가부채 216조원 증가한다
박근혜 정부 5년간 국가부채 216조원 증가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박근혜 정부 5년간 국가부채가 216조 원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증가액으로만 볼 때 역대 정권 가운데 가장 많다.

2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이한구 의원(새누리당)의 국정감사 질의자료에 따르면 2014~2018년 국가재정운용계획 기준으로 박근혜 대통령 임기 중 국가부채는 216조 3000억 원으로 증가한다.

지난 2012년 국가부채 443조 1000억 원에서 2017년에는 659조 4000원까지 늘어난다는 것이다.

기재부는 지난달에 2015년도 예산안과 함께 2014∼2018년 국가재정운용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국가재정운용계획은 국가부채 추산의 기준이 된다.

국가부채 증가액은 김대중 정부에서 73조 5000억 원, 노무현 정부 165조 4000억 원, 이명박 정부 143조 9000억 원이었다.

우리나라의 국가부채 수준은 2012년 기준 국내총생산(GDP) 대비 32.2%로 일본 219.1%, 미국 106.3%, 영국 103.9%, 독일 89.2% 등 선진국보다 낮은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