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첫 ‘안드로이드 폰’ 낱낱이 보기
LG전자, 첫 ‘안드로이드 폰’ 낱낱이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G전자(대표: 남용)의 SNS기능을 강화한 안드로이드폰 ‘LG GW620’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 LG전자)
LG전자의 첫 번째 안드로이드폰이 공개됐다.

LG전자(대표 : 남용)가 구글의 모바일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Android)’를 탑재한 스마트폰 ‘LG GW620’을 다음 주부터 프랑스, 호주, 싱가폴 등 주요 국가에 첫 출시한다.

‘LG GW620’은 인터넷 상의 다수와 교류하는 온라인 서비스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Social Network Service)’에 특화된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폰으로 출시지역은 내년 1분기까지 20개국 이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이 스마트폰은 커뮤니티형 웹 사이트인 페이스북(Facebook), 베보(Bebo), 트위터(Twitter) 등의 계정을 통합 관리하는 ‘SNS 매니저(SNS Manager)’ 어플리케이션을 탑재했다.

이 ‘SNS 매니저’를 이용하면 자신의 SNS사이트에 메시지 및 사진 등을 쉽고 빠르게 올릴 수 있다. 또 전화번호부에 있는 이름을 선택하면 그 대상이 SNS 사이트에 올려놓은 글이나 이미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얼굴 인식기능(Auto Face-Tagging, Face To Action)’도 탑재했다.

이 기능은 사진 속의 특정 얼굴을 선택해 정보를 입력해 두면 다른 사진에서도 동일한 얼굴이 있을 경우 자동으로 인식하는 기능이다. 인식된 얼굴을 터치해 문자를 보내거나 당사자의 SNS사이트에 글을 올릴 수도 있다.

이외에도, 푸쉬 이메일 기능으로 G메일(Gmail), 핫메일(Hotmail), 야후(yahoo) 등의 이메일을 별도의 로그인 없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LG GW620’은 3인치 전면 터치스크린과 숫자 버튼이 포함된 5라인 쿼티(QWERTY) 키패드가 결합된 가로 슬라이드 형태로, 마치 미니 노트북을 사용하는 것과 비슷하다.

메뉴화면에는 이메일, 메시지, 카메라 등 각 기능의 특징을 묘사한 귀여운 캐릭터 아이콘을 배치해 메뉴 사용의 재미를 더했다.

또한 바탕화면에 구글 서치(Google Search)를 배치해 사용자가 별도의 소프트웨어 구동 없이 바로 검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500만 화소 카메라로 동영상을 찍으면서 정지화면을 저장할 수 있는 ‘틀 고정 기능(Grap Frame Feature)’을 채용했다.

이밖에 32기가바이트(GB)까지 확장 가능한 외장 메모리 슬롯, GPS, 와이파이, 블루투스 2.0, MP3 플레이어, FM 라디오 등 다양한 부가 기능을 갖췄다.

‘LG GW620’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마켓’인 ‘www.android.com/market’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LG전자 MC사업본부 안승권 사장은 “LG전자의 첫 안드로이드폰인 ‘LG GW620’은 젊은 세대에게 새로운 휴대폰 문화로 급부상한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의 기능을 최적화한 폰’이라며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차별화된 기능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시장조사 및 컨설팅 기관인 프로스트&설리번(Frost & Sullivan)은 최근 발표한 ‘모바일 운영체제 전망’에서 올해 전체 휴대폰 OS에서 2%를 차지하는 안드로이드가 2014년에는 17%까지 증가, 심비안(37.0%)에 이어 2번째로 큰 OS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 LG전자(대표: 남용)의 SNS기능을 강화한 안드로이드폰 ‘LG GW620’(사진제공: LG전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