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개 보수시민단체, 민족문제연구소 해체 촉구
20여개 보수시민단체, 민족문제연구소 해체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여 개 보수시민단체가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숙명아트센터 정문 앞에서 민족문제연구소 해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국론통합국민운동본부와 박정희바로알리기국민모임 등 20여 개의 보수시민단체들이 민족문제연구소 해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숙명아트센터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정희 대통령을 포함하는 친일인명사전 발간 반대 및 민족문제연구소 해체를 강력히 촉구했다.

이들은 “민족문제연구소는 한반도 유일 합법정부인 대한민국의 건국을 부정하고 정략적 목적에 의한 친일조작, 역사왜곡으로 박정희 대통령을 비롯한 대한민국의 지도자들을 근거 없이 음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우리는 체제수호와 국가안보차원에서 민족문제연구소를 반국가이적단체로 고발할 예정”이라며 “민족문제연구소에 대한 당국의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역대정권이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흠집을 노려 친일행위를 밝혀내려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갔으며 민족문제연구소의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친일매도는 치졸하고 파렴치한 정략적인 음모”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친일청산작업은 정치적 시각이 아니라 역사적인 관점에서 다뤄져야 하며, 공인받은 사가들의 사실적, 객관적 자료에 근거해 공정하게 진행되고 국민적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이 진행되는 동안 참석한 보수·진보 시민들끼리 서로 ‘친일파’ ‘빨갱이’ ‘매국노’ 등 원색적인 비난과 고성, 욕설이 오가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US 2009-11-09 11:08:17
좀 솔직하고 진실되게 알고 살자는데 시끄럽네....

해신 2009-11-09 07:46:51
역사의 진실을 밝히는 것이 뭐가 잘 못 되었다는 것인지...사적인 감정으로만 대하지 말고,역사의 진실을 바로 보시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