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문학박태환수영장서 열리는 첫 국제대회인데, 빈 관중석이 곳곳에…
[포토] 문학박태환수영장서 열리는 첫 국제대회인데, 빈 관중석이 곳곳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1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개관 이후 첫 국제대회인 2014 인천아시안게임 수영 경기가 진행된 가운데 관중석 곳곳에 빈자리가 보이고 있다. [사진=박준성 기자]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1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개관 이후 첫 국제대회인 2014 인천아시안게임 수영(경영) 경기가 열렸다.

하지만 박태환과 쑨양이 출전하는 남자 자유형 200m 빅매치 경기가 열렸음에도 불구하고 빈 관중석이 곳곳에 눈에 띄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연신 2014-09-22 09:25:48
아침8시50분이면 이른 시간이라서 빈석이 많지 않았나 싶은데요.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의 경기라 남달랐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