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리세 애도 물결… 수영 “총총총 달려와서 인사하던 모습이 눈에 선한데”
권리세 애도 물결… 수영 “총총총 달려와서 인사하던 모습이 눈에 선한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권리세 애도 물결. 지난 3일 교통사고로 중태에 빠진 레이디스 코드의 권리세가 7일 사망한 가운데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의 멤버 권리세의 사망 소식을 접한 동료 연예인들의 애도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수영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총총총 달려와서 인사하던 모습이 눈에 선한데. 늘 예의 바르고 밝은 친구들이었는데… 우리 가슴에 영원히 아름다운 레이디로 기억될 거에요. 남은 멤버 분들과 가족분들 힘내세요. 기도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레인보우 재경은 자신의 트위터에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기도하고 있었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라는 글을 올렸다.

데이비드오는 자신의 트위터에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리세야… 레이디스코드랑 리세를 위해서 모두 기도해주세요”라며 애도의 글을 남겼다.

레이디스 코드는 지난 3일 오전 1시 20분께 대구에서 스케줄을 마치고 서울로 이동하던 중 타고 있던 승합차가 방호벽을 들이받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고은비, 권리세가 숨지고 이소정이 중상을 입었다.

권리세 애도 물결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권리세 애도 물결, 은비와 좋은 곳으로 갔을 겁니다” 등이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