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성폭력 전과자 집서 시신 4구 추가발견 ‘경악’
美 성폭력 전과자 집서 시신 4구 추가발견 ‘경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의 시신 6구가 발견돼 전 세계를 경악하게 했던 미국의 성폭력 전과자의 집에서 시신 4구가 추가로 발견돼 또 한 번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 경찰에 따르면 3일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 있는 앤소니 소웰(50)의 자택 뒷마당과 지하실에서 각각 시신 4구와 해골 1개를 추가 발견됐다.

최근 강간 사건의 피해자가 용의자로 소웰을 지목하자 소웰을 체포하러 집에 찾아간 경찰에 의해 뜻밖에 시신 6구를 발견하게 됐고 결국 지문 채취 후 소웰이 범인임이 드러났다.

소웰은 1989년 성폭행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아 15년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2005년 만기 출소했다.
그러나 소웰의 출소 후 여성의 실종이 잦아지자 경찰은 소웰이 여성의 실종 사건과 관계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지속적으로 추적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ㅠㅠ 2009-11-06 11:16:44
...무서워라..미국이나 우리나라나 성범죄자같은경우는 출소할때 잘살펴보고 출소시켜야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