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가톨릭, 성범죄 성직자에 관대”
“호주 가톨릭, 성범죄 성직자에 관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성범죄를 저지른 성직자에 대해 호주 로마가톨릭교회가 지나치게 관대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영국 가디언지는 지난 26일(현지시각) 호주 멜버른의 데니스 하트 대주교가 아동 성범죄와 관련된 특별검사위원회를 앞두고 이 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최근 10년간 호주 가톨릭교회는 사제들의 성범죄와 관련된 다양한 소송을 겪고 있다.

하트 대주교에 따르면 호주 가톨릭교회는 지난 2001년부터 2013년까지 수차례에 걸쳐 비슷한 내용의 문서로 아동성애자 사제들에게 추행을 당한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그러나 형식적이라는 지적이다.

하트 대주교는 “그동안 문제의 심각성을 최소화하려는 경향이 너무나 많았다”며 “사제 후보자들이 정신적으로 또는 심리적으로 합당한가를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