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선택 대전시장, 첫 현장시장실로 ‘배 수확’ 봉사
권선택 대전시장, 첫 현장시장실로 ‘배 수확’ 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권선택 대전시장이 23일 오후 주민들과 함께 유성 계산동에 있는 한 농장에서 배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제공: 대전시)

‘농촌 현장’서 농업인 대표들과 경청의 시간도 가져

[천지일보=김지현 기자] 권선택 대전시장이 ‘시민의 작은 목소리도 크게 듣겠습니다’란 슬로건을 내걸고 찾아간 첫 현장시장실은 바쁜 농촌 일손 돕기와 농업인과의 경청이었다.

23일 주말 오후 권 시장은 휴일도 잊은 채 추석을 앞두고 배 수확에 한창인 유성 계산동에 있는 한 농장을 찾아 직접 배를 따고 선별작업을 하는 등 현장 봉사활동을 벌였다.

이날 권 시장은 봉사활동을 하면서 농장주인 백태현(51) 씨에게 “이번 추석은 38년 만에 찾아 온 이른 추석인 만큼 배 수확에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라 걱정하며 방문했다”면서 그러나 막상 농장을 둘러보고 배를 따보니 기우인 것 같다. 전국 어디에 내놔도 손색이 없는 지역 특산물로서 추석선물로 많이 팔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백 씨는 “우리 배는 2013년도 농촌진흥청에서 주관한 전국 탑프루트 (최고 과일) 평가회에서 전국 78점의 출품작 중 배 부문에서 당당히 대상을 차지한 배”라면서 “친환경 농법으로 재배하며 대전 유성의 배가 전국 최고라는 자부심을 갖고 우리 배 농가들은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근교농업으로서 시민들이 직접 농장으로 찾아와 배 판매에도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며 “무엇보다 맛있는 배를 공급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있어 전국에 유성 배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홍보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 권선택 대전시장이 23일 오후 주민들과 함께 유성 계산동에 있는 한 농장에서 배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제공: 대전시)

한편 이 날 농장에는 20여 명의 가족단위 시민 자원봉사자들이 봉사활동을 하고 있어 이 들과 같이 배를 따고 선별작업을 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봉사활동을 마무리했다.

또 권 시장은 현장 봉사활동에 앞서 노만호 한국농촌지도자 시연합회장, 문찬득 한국농업경영인 시연합회장, 염기완 한국농촌지도자 배 연합회장, 배점순 생활개선회장 등 농업인 단체 대표들과 오찬을 겸한 경청의 시간을 갖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권 시장은 “대전의 농업인구가 약 3만 명도 채 되지 않지만 소수의 의견도 경청하기 위해 추석을 앞두고 우리시 농업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고 싶어 첫 번째 현장시장실로 농촌 현장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노만호 회장은 “오는 10월 전국 농업인 등 15만여 명이 참여하고 특․광역시 중 처음으로 대전에서 유치해 열리는 전국농촌지도자 대회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건의했으며, 이에 권 시장도 “전국대회 유치에 노고가 많은 우리시 농업인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권선택 시장은 경청행정 강화를 위해 앞으로 체험․봉사활동, 민생탐방, 주요 사업현장 방문, 내부 경청 등 4가지 테마를 가지고 9월부터 매월 주1회 정기적으로 현장시장실을 운영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다음달 5일은 추석을 맞아 비상근무태세에 들어가는 교통경찰, 소방요원, 자원봉사자 등의 현업 근무자와 재래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