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얼굴땀 컨트롤 ‘스웨트롤패드액’ 휴가철 인기
광동제약, 얼굴땀 컨트롤 ‘스웨트롤패드액’ 휴가철 인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얼굴땀 컨트롤 제품인 광동제약 ‘스웨트롤패드액’ 이미지 (사진제공: 광동제약)

[천지일보=송태복 기자]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의 얼굴땀 컨트롤 제품인 ‘스웨트롤패드액’이 여름을 맞아 입소문을 타고 있다. 특히 휴가를 준비하는 피서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여름철 ‘잇아이템(It-item)’이 될 조짐이다.

광동제약의 스웨트롤패드액은 성광제약이 국내 임상시험을 통해 개발한, 안면다한증에 사용하는 최초의 일반의약품이다. 지난 5월 광동제약의 판매 시작 후 TV CF 등으로 제품이 알려지면서 여름철 휴가를 준비하는 20-30대 젊은 층의 구매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스웨트롤패드액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0% 가량 증가했다"며 "이러한 증가 추세는 홍대 주변, 대형 몰 등 20~30대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이 주도하고 있으며, 공항 내 약국에서는 판매량이 일반 약국보다 평균 3~4배 수준"이라고 밝혔다.

스웨트롤패드액의 인기 비결은 지속성과 사용 편의성으로 보인다. 1일 1회 사용으로, 취침 전에 세안한 얼굴에 발라주면 다음날 땀 억제 효과가 유지되며, 약액이 적셔진 패드 형태로 휴대 및 사용이 간편해 20-30대 바캉스 족에게 유용한 아이템으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다.

여의도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한 약사는 "연예인이나 아나운서들의 구입 문의가 점점 늘어나는 추세"라며 "강한 조명 아래 하루 종일 메이크업을 유지해야 하는 방송인들 사이에서도 입소문을 타는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