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전임자 복귀, 교육감 판단에 맡겨달라”
“전교조 전임자 복귀, 교육감 판단에 맡겨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K 서울호텔에서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 임시총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가 전교조 법외노조화에 따른 전임자 복귀 등 교육부의 후속조치에 대해 “교육감들의 판단에 맡겨달라”고 요구했다.

협의회는 23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임시총회에서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가 원만히 해결됨으로써 온 국민이 기대하는 교육의 평화가 속히 조성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협의회는 세월호 특별법 제정과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상향 조정 등에 대해 의결했다.

교육감들은 “세월호 침몰 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현재 논의 중인 세월호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회는 세월호 참사 진실규명, 희생자에 대한 예우와 법적 지원을 내용으로 하는 최선의 입법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촉구했다.

더불어 지방교육재정교부금에 대해 “돌봄교실 확대와 누리과정 운영,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 고교 무상교육 실현 등 교육예산의 확충이 시급하다”며 “교육예산을 내국세 총액의 20.27%에서 25.27%로 상향 조정하는 내용의 개정 법률안을 조속히 처리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협의회는 장휘국(64) 광주시교육감을 신임회장으로 추대했다. 부회장에는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과 김복만 울산시교육감, 감사는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선출됐다.

시도교육감협의회 2차 임시총회는 9월 18일 인천에서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