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고성 조선·해양산업특구 확대 추진
홍준표, 고성 조선·해양산업특구 확대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준표 경남도지사. (사진출처: 연합뉴스)
22일 중앙연안관리심의회에서 추가로 123만㎡ 확대키로 의결
조선 외 해양플랜트 설비 생산을 위한 전용 공간 추가 확대 가능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경남도는 중앙연안관리심의회에 신청한 고성 조선·해양산업특구 변경계획이 기본 계획에 원안대로 반영되었다고 23일 밝혔다.

중앙연안관리심의회는 해양수산부 산하에 있으며, 연안통합관리계획, 공유수면매립기본계획 등을 심의하는 기구다.

22일 열린 심의회에서 사업기간을 당초 2007년부터 2015년까지로 되어 있던 것을 2018년까지 연장했으며, 면적도 265만㎡에서 388만㎡으로 늘어나 123만㎡가 더 늘어나게 됐다.

지구별로는 고성 동해면의 내산지구 22만 7천㎡, 장좌지구 100만 4천㎡늘어 난 것이다.

이로써, 조선기자재 및 중소형 선박건조에 국한돼 있던 것을 고부가가치 해양플랜트 설비 생산에 필요한 전용 공간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경남도에 따르면 오는 8월에 해양수산부에서 매립기본계획 변경 계획을 수립하여 고시할 계획이며, 내년 8월에 경남도 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로부터 일반산업단지 변경계획을 승인받아 2018년 말에 준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준표 도지사도 평소에 담당부서를 통해 연내 특구 변경 승인을 받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해 왔으며, 남해안 조선해양플랜트 글로벌허브 구축을 추진하기 위해 특구 확대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