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 김현정 작가 개인전 ‘묘사와 연기’ 18일까지 연장
소화 김현정 작가 개인전 ‘묘사와 연기’ 18일까지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화 김현정 작가 개인전 ‘묘사와 연기’ 18일까지 연장. (사진제공: 아트링크)

[천지일보=이현정 기자] 소화 김현정 작가의 개인전 ‘묘사와 연기’가 연장됐다.

지난 6월 23일에 시작된 김 작가의 개인전 ‘묘사와 연기’가 중국 베이징 금일 미술관 (TODAY ART MUSEUM)에 한국 현대미술작가 전 ‘삼인행’이라는 이름으로 초대되면서 이를 기념해 ‘묘사와 연기’ 전시회를 오는 18일로 연장하기로 했다.

11월 8일 열리는 한국 현대미술작가 전 ‘삼인행’에서 삼인은 고 백남준 화백과 이왈종 화백 그리고 막내 소화 김현정 작가가 함께한다.

현재 열리고 있는 ‘묘사와 연기’ 전시회에는 김 작가와 친분이 두터운 배우 윤손하, 이세은은 물론, 오랜 시간 동안 배우 김현정을 사랑해주는 옛 팬들도 찾아와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김 작가는 “전시회에 비치 된 ‘랄라의 외출’(김현정 글/그림) 책에 사랑이 깃든 사인도 해주며 팬들과의 진심 어린 소통의 자리도 함께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을 보내게 되어 행복하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