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정무 “홍명보 감독과 동반 사퇴 결심…책임 통감한다”
허정무 “홍명보 감독과 동반 사퇴 결심…책임 통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정무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10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홍명보 대표팀 감독에 이어 허정무 대한축구협회 부회장도 사퇴 의사를 밝혔다.

허정무 부회장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월드컵 대표팀 단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해 홍 감독과 함께 동반 사퇴하기로 마음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허 부회장은 “월드컵 부진의 모든 책임은 떠나는 나와 홍 감독에게 돌렸으면 좋겠다”며 “팬들의 많은 사랑을 제대로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전했다.

앞서 홍명보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월드컵을 가기 전에 국민 여러분께 희망을 전해 드리겠다고 다짐했지만 결과적으로 실망감만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1990년 선수로 국가대표에 발탁돼 지금까지 24년 정도 대표팀에서 시간을 보냈다”고 회상하며 “그동안 부족한 저에게 많은 격려와 따끔한 채찍질을 보내주셨다. 오늘로 저는 이 자리를 떠나겠다”며 “앞으로 좀 더 발전한 사람으로서 많은 노력을 하겠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홍명보 감독과 허정무 부회장의 사퇴 소식에 네티즌들은 “홍명보 감독과 허정무 부회장의 사퇴, 한국 축구 어떻게 될까” “홍명보 허정무 동반 사퇴, 씁쓸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선주 2014-07-11 01:03:16
책임을 진다니 어떻게, 어차피 다 축구는 졌는데.ㅠ

한인주 2014-07-10 22:05:30
왜 사람들은 책임을 지는 것을 사퇴해야 진다고 생각을 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
좋은 결과를 이룰때까지 책임을 진다는 말은 없는지..

강산영 2014-07-10 20:55:43
나는 허정무 감독님의 주름 없는 저 얼굴이 눈에 제일 뛰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