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덕 패러디’ 김영철, 두 손 들고 “현빈아 미안하다”… “왜?”
‘고승덕 패러디’ 김영철, 두 손 들고 “현빈아 미안하다”…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승덕 패러디’ 김영철, 두 손 들고 “현빈아 미안하다” 급사과 (사진출처: MBC ‘별바라기’)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개그맨 김영철이 고승덕 패러디로 폭소를 자아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별바라기’에서는 ‘꽃미남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가수 정준영, 박현빈, 플라이투더스카이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철은 박현빈에 대해 ‘꽃미남 특집’과 어울리지 않는다며 “현빈아 미안한데 살 좀 쪘니?”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박현빈은 “제가 제일 꽃미남인데 무슨 말씀이냐”고 말했고, MC강호동과 패널들은 “여기 현빈 씨 팬도 있는데 시작하자마자 너무 한다”며 김영철에게 핀잔을 줬다.

이에 김영철은 고개를 푹 숙이고 손을 번쩍 든 채 “현빈아,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이때 ‘누군가에게 미안해 한 아버지 패러디’라는 자막이 삽입돼 웃음을 자아냈다.

이는 앞서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 후보로 출마했던 고승덕 변호사가 지난달 3일 서울 강남역사거리 유세에서 “딸아, 미안하다”고 외친 것을 패러디한 것으로 보인다.

김영철의 고승덕 패러디에 네티즌들은 “김영철 센스 장난 아니야” “고승덕 패러디, 이렇게 패러디될 줄 몰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