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P 총기난사 사건, 임 병장 메모 비공개 결정
GOP 총기난사 사건, 임 병장 메모 비공개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원도 동부전선 GOP에서 총기난사 뒤 무장탈영한 임모 병장이 치료중인 강릉 아산병원 집중치료실에 24일 의료진과 군 관계자들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국방부가 GOP 총기난사 사건을 일으킨 임모 병장이 자살시도 직전 남긴 메모를 비공개하기로 25일 결정했다.

국방부는 희생자 유족이 메모 공개를 강력히 반대하고 사건 수사가 완전히 이뤄지기 전에 섣불리 메모가 공개되면 가해자인 임 병장의 일방적인 주장만 외부에 전달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했다고 전했다.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임 병장이 쓴 메모에는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는다’ ‘벌레를 밟으면 얼마나 아프겠냐’ 등의 문장이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나 같은 상황이었으면 누구라도 힘들었을 것’이라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겸 국방부 장관도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총기난사 사건 발생 전 임 병장에 대한 집단 따돌림이 있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

김 장관은 “계급이 일ㆍ이등병 때 주로 사고가 나는데 병장에게서 사고가 난 것은 집단 따돌림이라는 현상이 군에 존재한다”며 “그러나 과연 원인이 그것뿐인지는 더 조사하고 있고, 집단 따돌림이 어떤 형태로 이뤄졌는지 철저히 조사해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 수사기관은 강릉아산병원에 입원 중인 임 병장과 이날 첫 면담조사를 했다고 전했다.

임 병장은 혼자 식사를 할 수 있고 대화도 가능한 상태이다. 이날 조사에서 그는 결정적인 범행 동기나 특정 부대원에 대해서는 진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하진 2014-06-27 01:27:49
일단 진상을 밝히기 위해 메모도 한번 쯤은 분석해 봐야 하지 않나? 큰 그림만 그려지면 확실한 진상이 규명 될 듯 한데...참 답답하군. 따돌림은 곧 악이다.

장현우 2014-06-25 23:01:36
걱정입니다 군에서 조차도 집단 따돌림이 생기다니요 어처구니가 없네요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