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천연 설탕 ‘토디팜 재거리’ 세계 최초로 한국서 출시
건강한 천연 설탕 ‘토디팜 재거리’ 세계 최초로 한국서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건강한 천연 설탕 ‘토디팜 재거리’ 세계 최초로 한국서 출시. (사진제공: 토디팜 재거리)

[천지일보=이현정 기자] “먹을수록 건강해지는 천연 감미료가 세계 최초로 우리나라에서 등장했다.”

DBYL은 기존의 감미료를 대체할 수 있고 건강에도 좋은 천연 감미료 ‘토디팜 재거리(Toddypalm Jaggery)’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공작 야자수에서 나온 수액이라는 뜻을 가진 ‘토디팜 재거리’는 미얀마의 청정지역에서 자라는 공작 야자수에서 채취한 원당을 고체화 시킨 후 국내 HACCP 인증 공장에서 다시 액기스로 생산한 것이다.

설탕이나 꿀처럼 단 맛을 내는 천연 감미료 토디팜 재거리는 시중 제품보다 낮은 열량과 폴리페놀과 칼슘, 칼륨, 마그네슘, 비타민C, 플라보노이드 등 몸에 좋은 성분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토디팜 재거리의당지수(GI)는 35로, 설탕(109)이나 꿀(88)에 비해 낮고 흡수시간 또한 길기 때문에 당뇨병 및 고혈압 환자에게도 부담이 없다고 DBYL은 전했다.

또한 항산화작용 및 항암작용을 하는 폴리페놀의 함유량은 설탕의 1300배, 꿀의 21배로 질병 예방에 효과적, 소화효소를 비롯한 양질의 효소 함유로 소화불량 및 변비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DBYL의 배달민족 대표는 “토디팜 재거리는 식재료로써 설탕, 꿀, 물엿, 올리고당 등 감미료들을 대신해도 손색이 없으며 시럽으로써 조리과정 없이 섭취해도 좋다”며 “순수하고 먹을수록 건강에 더 좋은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토디팜 재거리는 W호텔에 납품 및 다양한 메뉴에 사용 중이며 6월 말에는 농협하나로마트 전국 50여개 지점에 입점할 예정이다.

토디팜 재거리의 용량과 가격은 650g, 1만 5000원이며 문의 및 구입은 고객센터와 공식 홈페이지로 하면 된다.

한편 DBYL은 토디팜 재거리 출시 기념 체험단 100명을 19일부터 내달 18일까지 토디팜 재거리 공식 홈페이지에서 모집한다.

당첨된 100명은 토디팜 재거리를 1병씩 증정 받게 되며 토디팜 재거리를 활용한 포토 후기를 공식 홈페이지에 남기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