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총리후보에 문창극 前 중앙일보 주필 내정
신임 총리후보에 문창극 前 중앙일보 주필 내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 총리후보에 문창극 前 중앙일보 주필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창극(66) 전 중앙일보 주필이 신임 총리 후보로 내정됐다.

10일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문창극 내정자는 소신 있고 강직한 언론인 출신”이라며 “그동안 냉철한 비판의식과 합리적 대안을 통해 우리 사회의 잘못된 관행과 적폐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온 분”이라고 밝혔다.

또 “뛰어난 통찰력과 추진력을 바탕으로 공직사회 개혁과 비정상의 정상화 등의 국정과제들을 제대로 추진해 나갈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창극 총리 후보는 충청북도 청주 출신으로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중앙일보 대기자로 뛰었다. 또 한국신문방송편집인 회장과 관훈클럽 총무, 중앙일보 주필, 고려대 미디어학부 석좌교수,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초빙교수 등을 역임했다.

한편 이날 국가정보원장에는 이병기 주일대사가 안정적 개혁의 적임자로 인정 받아 내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마들렌 2014-06-10 18:02:25
음... 중앙일보 출신이란 이유만으로도 반대하고 나설 사람 널렸겠다...

이미나 2014-06-10 14:39:15
총리 후보로 깨끗한 꼭두각시가 없었나 봅니다. 대신 깨끗한척 하는 인물을 드리댔네요. 대통령의 권력유지를 위해, 선거에서 승리를 위해 이용하느 ㄴ건지 이용당하는 건지..

이미나 2014-06-10 14:39:15
총리 후보로 깨끗한 꼭두각시가 없었나 봅니다. 대신 깨끗한척 하는 인물을 드리댔네요. 대통령의 권력유지를 위해, 선거에서 승리를 위해 이용하느 ㄴ건지 이용당하는 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