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민주주의의 남은 과제는 평화적 갈등 해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민주주의의 남은 과제는 평화적 갈등 해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안전행정부(강병규 장관)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박상중 목사)가 ‘제27회 6·10 민주항쟁 기념식’을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10일 개최했다.

6·10 민주항쟁은 1987년 6월 전국적으로 일어난 민주화운동이다.

기념식에 참석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박상증 이사장은 “우리는 6·10 민주항쟁을 통해 진정한 민주화의 새 시대를 열고 지금까지 민주화 발전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오늘날 우리가 이루어야 할 민주주의 과제는 다차원·다집단적 갈등을 민주적·평화적으로 해소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강병규 안행부 장관을 통해 보낸 기념사에서 “불굴의 용기와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민주화 운동에 참여한 유공자와 유가족, 국민들께 진심으로 경외를 표한다”며 “민주주의의 가치를 성숙하게 지켜가고 삶과 의식 속에 내면화하는 것이 6·10 민주항쟁 정신을 계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들은 박상증 목사를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으로 임명한 정부에 반발해 이날 기념식에 불참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직원도 “정부가 비민주적인 임원 인사를 강행했다”며 “불의한 횡포에 대항해 가만히 있지 않았던 대한민국 민주화 운동의 정신을 계승할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5시 서울 중구 정동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 대강장에서 민간 주도 기념식을 따로 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