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지방선거] ‘극적 반전’ 조희연 “학교안전 제일 시급”
[6.4지방선거] ‘극적 반전’ 조희연 “학교안전 제일 시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자신의 선거 캠프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꽃다발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서울시교육감 당선이 확실시된 조희연 후보가 5일 “서울을 포함해 민주진보 후보가 광범위한 지지를 받은 것은 세월호 이전과 한국 교육이 달라져야 한다는 공감대가 퍼져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신문로에 있는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진보 후보가 교육감으로 선출돼 불안해하는 부모님과 유권자가 상당히 있을 텐데 불안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고 싶다”며 이렇게 전했다.

조 후보는 “저를 지지해 주신 분들뿐만 아니라 보수후보에게 표를 주신 유권자의 마음과 의사도 겸허히 채찍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학부모가 자녀를 일반고에 안심하고 보내고, 일반고 교육과정을 밟아도 원하는 대학에 갈 수 있는 교육환경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한 “무엇보다 시급한 게 학교 안전”이라며 “안전이 우려되는 학교 시설을 긴급하게 점검해 보완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당모임2 2014-06-05 11:41:47
희비가 엇갈리는 오늘...

이진아 2014-06-05 11:08:27
진보 교육감을 선택한 건.. 일반고에서도 원하는 대학을 가길 원하는 소시민을 위해서다. 특목고 자사고 위주의 교육이 일반교육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소시민이 행복해지는 교육이 될 수 있도록 해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