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한국, 정년퇴직 후에도 가장 오래 일한다”
[영상뉴스] “한국, 정년퇴직 후에도 가장 오래 일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가 정년퇴직 후에도 가장 오래 일하는 나라로 꼽혔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따르면 2012년 한국 남성의 유효 은퇴연령은 평균 71.1세로 멕시코(72.3) 이어 2위를 기록했습니다.

여성은 평균 69.8세로 70.4세인 칠레에 이어 역시 2위를 차지했습니다.

유효 은퇴연령은 더는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나이로 실질적인 은퇴 시점을 뜻합니다.

특히 우리나라는 공식 은퇴연령이 60세인 만큼 유효 은퇴연령과 11.1세나 차이가 나 OECD 회원국 중 가장 격차가 컸습니다.

반면 유럽 선진국들은 정년퇴직 시기보다 조기 은퇴하는 경우가 많아 대조를 이뤘습니다.

한국은 퇴직금, 연금만으로 노후를 대비할 수 없어 고령임에도 노동을 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한국 60세 이상 남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52.2%로 10년 전보다 3.6% 올랐습니다.

(영상취재/편집: 김미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