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화리 깜찍한 시구, 90도 배꼽 인사에…‘개념 있다’ 홍성흔 ‘딸바보 등극’
홍화리 깜찍한 시구, 90도 배꼽 인사에…‘개념 있다’ 홍성흔 ‘딸바보 등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화리 깜찍한 시구, 90도 배꼽 인사에…‘개념 있다’ 홍성흔 ‘딸바보 등극’(사진출처: XTM 방송 캡처)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두산 베어스 홍성흔의 딸 홍화리(8)의 깜찍한 시구가 화제다.

지난 3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두산베어스와 롯데자이언츠 주말 3연전 첫 번째 경기가 열렸다.

이날 시구자로 나선 홍화리는 두산 유니폼을 입고 사회자의 손을 잡은 채 마운드에 올랐다.

홍화리는 시구에 앞서 “안녕하세요. 저는 홍화리입니다”라고 인사한 후 “오늘 두산 선수들 다치지말고 열심히 하세요. 파이팅!”이라고 응원메시지를 보냈고, 이를 본 아빠 홍성흔은 함박미소를 지었다.

특히, 홍화리는 야구선수의 딸답게 공을 야무지게 잡고 강력한 직구를 날려 모두를 놀라게 했으며 시구 이후 송일섭 감독에게도 90도 인사를 해 또 박수를 받았다.

한편, 홍화리는 현재 KBS 2TV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 옥택연의 딸 ‘동주’ 역으로 출연하고 있다.

홍화리 시구를 접한 네티즌은 “홍화리 시구, 너무 귀엽다” “홍화리 시구, 홍성흔 딸바보 등극”등의 반응을 보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소연 2014-06-02 18:49:46
이름이 홍화리인줄 몰랐네. ㅎ 귀엽게 야물게 연기도 잘 하더니, 아빠와 붕어빵이네.

최병희 2014-05-31 19:23:32
딸바보 아빠의 미소군요 보기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