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벤처 평창사람들, ‘生목이버섯’ 대량생산 나선다
영농벤처 평창사람들, ‘生목이버섯’ 대량생산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평창사람들, ‘生목이버섯’ 대량생산 나선다 (사진제공: 평창사람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영농벤처 ‘평창사람들’이 고급식재료로 손꼽히는 生목이버섯 대량양산에 본격 나선다.

‘평창사람들(대표 나경희)’은 국민 식재료인 표고버섯 대규모 생육시설을 구축한 데 이어, 대표적인 웰빙 식재료인 ‘生목이버섯’ 양산에도 성공해 내달부터 대량생산에 나설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평창사람들이 생산하는 ‘生흑목이버섯’은 맛과 향이 특이하고 쫄깃한 식감을 제대로 느낄 수 있으며 영양도 풍부한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흑목이버섯’은 비타민D가 풍부하며, 단백질이 11.4g, 칼륨 1,049mg, 인 270mg과 철분, 칼슘이 다량 함유돼 있고, 식이섬유 함량이 매우 높아 변비를 예방해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평창사람들은 그동안 국내에서 신선한 生목이버섯을 구하지 못해 일본 등지에서 생목이버섯을 고가에 직수입해 온 호텔과 고급음식점, 웰빙족, 미식가들을 대상으로 평창700청정지역에서 직접 생산한 고급 ‘生목이버섯’을 주문·공급할 예정이다.

자체 개발한 특수 가공기술을 적용해 물에 불려 사용해도 풍부하고 아삭한 식감을 되살릴 수 있는 건목이버섯 가공품도 내달부터 생산할 계획이다. 이밖에 영양 면에서는 흑목이버섯과 별 차이가 없지만 색다른 비주얼과 데코레이션이 가능해, 최근 매스컴을 통해 웰빙식자재로 부상한 백목이버섯 생산라인도 가까운 시일 내에 추가할 예정이다.

나경희 평창사람들 대표는 “국산 생목이버섯은 식감이 뛰어나고 영양이 풍부해 예로부터 궁중은 물론 서민들 식탁에서도 인기가 높았다”면서 “한 달간의 시험생산을 마친 후 세계 최고수준의 고품격 국산 生목이버섯을 대량양산해 대한민국의 식탁품격을 한 차원 높이겠다”고 말했다.

‘평창사람들’은 지난 2010년 설립된 영농벤처 기업으로, 평창군 용평면 소재 대단위 ‘노아농장’을 통해 고품질 표고버섯과 生목이버섯 등 다양한 기능성 농산물을 직접 생산 중이다.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평창지역 농산물을 가공한 다양한 친환경 안심 식자재 개발에도 발 벗고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