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총리부부 ‘한류사랑’ 한일 우호 물꼬 트나
[기자수첩]총리부부 ‘한류사랑’ 한일 우호 물꼬 트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소 한류에 깊은 관심을 보여온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총리 부부가 지난 9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7시간도 채 되지 않는 짧은 방한 일정을 가졌다.

공항도착 이후 일본총리 부부가 동작구 현충원에 가서 헌화식을 갖고 나서 청와대를 방문해 이명박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후 출국 전에 마지막으로 들른 곳은 다름 아닌 인사동이었다. 

일본총리 부부의 갑작스런 인사동 거리 행차로 인해 주변에 많은 경호원들이 배치됐고 분위기가 다소 삼엄해지자 길을 가던 시민들의 발걸음도 더뎌졌다.

결국 주변 시민들은 일본총리 부부가 인사동 거리를 관광한다는 것을 감지하고 난 후 큰 관심을 나타내며 수많은 사람들이 그 행렬에 동참했다.

이날 하토야마 총리 부부는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안내를 받으며 인사동 주변 곳곳을 다니면서 기념품점에 들어가 물건을 둘러보기도 하고, 깍듯이 예의를 갖춰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는 등 좋은 인상을 심어줬다.

이뿐만 아니라 지난달 14일 총리 부부는 방일 중인 이서진 씨를 만나 한류 행보를 본격화 했으며, 지난달 20일에는 미유키 여사가 도쿄 롯폰기에서 열린 ‘한일 축제 한마당’ 개막식에 참석해 한류행보를 이어갔다.

지난달 30일에는 도쿄돔에서 열린 배용준의 ‘한국의 아름다움을 찾아 떠난 출판 여행’ 출판기념회에 참석했으며, 지난 5일에는 총리부부가 도쿄의 한 한국 음식점에서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활약하고 있는 이승엽 선수와 함께 식사를 하기도 했다.

그동안 한일 관계는 독도영유권, 야스쿠니 신사참배, 역사교과서 왜곡, 군대위안부 등의 문제로 ‘가깝고도 먼 나라’로 지내왔다.

하지만 이와 같은 일본총리 부부의 ‘한류행보’가 향후 한일양국의 우호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36년의 불식 이젠 기대로 선회 2009-10-17 09:23:33
지난날을 완전히 잊으려면 이런 모습이 가식이 아닌 참다운 모습ㅇㅣ라면 한국인의 생각도 그들이 하는 많큼 변화 용사할줄믿고
상생할줄 믿는다.진정한 모습이라면 한마디 던지고 싶다.
일본인이여 이모습이대로 상생의 화이팅!!

박성진 2009-10-15 16:52:32
우호증진에 기여가 되면 좋겠군요
어찌 되었든지 좋은 관계가 되기를...

레드망고 2009-10-14 12:46:23
아무리 총리부부가 한류를 좋아하고 일본이 한류를 받아들이고는 있지만 일본전체가 한류와 우리나라를 받아들이고 사랑하는 것은 아닙니다. 또 정권이 바뀌었으나 우리는 김대중, 노무현 정권때를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사람들은 잃어버린 10년이라고 불릴 정도로 정권을 잡아도 힘이 없으면 다시 바뀌게 됩니다. 특히 일본은 대통령이 아닌 총리직으로 임기년수 중에도 언제든지 총리를 바꿀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 시작이지만 그 시작 단계만 보고 앞을 가늠할 수 없는 곳이 또 일본이죠..

청초 2009-10-13 23:47:28
일본 총리 부부의 한류사랑 만큼이나 일본인들의 마음속에도 동일한 마음되어 잘나가다 헛소리 하는 일 제발 없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