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이엘리야, 옥택연 때문에 서러운 눈물 펑펑
‘참 좋은 시절’ 이엘리야, 옥택연 때문에 서러운 눈물 펑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참 좋은 시절’ 이엘리야, 옥택연 때문에 서러운 눈물 펑펑 (사진출처: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캡처)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엘리야 (김마리 역)가 짝사랑하고 있는 옥택연 (강동희 역) 때문에 서러운 눈물을 쏟았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에서는 김마리 (이엘리야 분)가 강동희 (옥택연 분)에게 꿀밤을 맞고 우는 장면이 방송됐다.

강동희는 학교에서 김마리가 보건소 의사 민우진 (최웅 분)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는 모습을 우연히 보게 됐다. 김마리는 민우진과의 통화에서 강동희가 민우진을 때리던 모습을 생각하며 “내가 강동희를 다시 본다면 이단 옆차기로 혼내주겠다”고 말하며 울분을 토했다.

대화 내용을 들은 강동희는 김마리에게 “어디 한번 혼내 봐라”며 소리를 지르고 윽박질렀다. 그러자 마리는 자신이 잠깐 미쳤다며 어쩔 줄 몰라 했지만 급기야 강동희는 김마리에게 꿀밤까지 때리며 마리를 펑펑 울게 만들었다.

마리는 복도 바닥에 주저앉은 채 눈물을 흘리다가 동희 뒤에 서 있는 동주 (홍화리 분)와 동원 (최권수 분)이 이 상황을 지켜보는 모습을 보자 서러움에 더 크게 눈물을 터트렸다.

한편 ‘참 좋은 시절’에서 상큼 발랄한 초등학교 선생님역을 맡은 이엘리야는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이며 극의 재미를 살리는 양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