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20일 만에…” 유실방지 5중 차단 뒷북 논란
[세월호 참사] “20일 만에…” 유실방지 5중 차단 뒷북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월호 침몰사고 범정부 사고대책본부 유실 방지 TF팀이 5일 희생자 유실 방지를 위해 침몰지점 인근에 안강망 그물을 집중 배치키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조류 흐름에 따른 어구 부설 위치도로, 위는 밀물때, 아래는 썰물 때. (범대본 제공) (사진출처: 뉴시스)

범대본 "중형저인망-안강망-닻자망-쌍끌이-안강망"
일부 가족 등 "조류 세서 사고 당일부터 설치했어야"

【진도=뉴시스】 세월호 침몰사고 범정부 사고대책본부가 5일 내놓은 희생자 유실 방지 5중 차단장치를 두고 뒷북 논란이 일고 있다.

조류가 강한 해역임에도 사고 발생 20일 만에 뒤늦게 손을 쓴 데다 이미 수일 전 침몰 현장에서 4㎞ 떨어진 곳에서 시신이 발견된 뒤라 "때 늦은 대책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범대본 유실방지 TF팀은 5일 "실종자 유실 방지를 위해 전날부터 침몰 지점 인근에 중형 저인망 어선 2통(4척)을 직접 투입하고 조류의 흐름이 강한 곳에는 대형 안강망 그물을 집중 배치키로 했다"고 밝혔다.

범대본은 지금까지 유실 방지를 위해 침몰 지점으로부터 7∼15㎞ 떨어진 곳에 닻자망과 대형 저인망, 안강망 등을 순차적으로 배치,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왔다.

하지만 침몰 지점 인근에서 유실물이 주로 발견되자 만일에 있을 지도 모르는 실종자 유실을 차단하기 위해 침몰 지점과 가까운 곳에 직접 유실 차단 장치를 설치했다.

침몰 지점으로부터 5㎞ 안에는 중형 저인망과 안강망을, 그 바깥으로는 닻자망, 쌍끌이 저인망, 안강망을 순차적으로 배치해 소위 '5중 차단망'을 구축했다.

중형 저인망은 세월호로부터 1.5㎞ 떨어진 지점에 투입돼 세월호 선체를 중심으로 밀물 때는 세월호 북서쪽, 썰물 때는 세월호 남동쪽에 폭 200m, 높이 50m의 그물 2개를 펼쳐 실종자와 유실물을 수습하게 된다. 또 물살이 강한 남동쪽과 남서쪽 3∼5㎞ 지점에는 폭 60m, 높이 45m의 안강망 그물을 집중 배치해 해저부터 표층까지 모든 수역을 차단토록 계획이다.

정부의 이같은 방침은 그러나, 그닥 환영받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뒷북 논란만 낳고 있다.

일부 실종자 가족은 "지난달 16일 사고 당일부터 '맹골수도가 조류가 센 곳이니 유실을 막아 달라'는 요구가 있었는데, 이제야 5중 차단막을 설치한다니 답답하다"는 반응이다.

해경이 시신 유실에 대비해 사고 해역에서 떨어진 먼 거리에 그물망을 설치한 것도 사고 발생 사흘이 지난 후부터 시작됐었다.

이런 와중에 지난달 30일 2㎞ 떨어진 곳에서 시신 한 구가 발견된 데 이어 지난 2일에는 4㎞나 떨어진 곳에서 추가 시신이 수습됐고, 30㎞나 동떨어진 곳에서는 탑승자의 가방과 옷가지 등 유실물이 무더기로 수거되고 있다.

네티즌들의 반발도 적잖다. "느림의 미학이다", "빨라도 너무 빨라", "늑장 구조에 견디지 못해 겨우하는 늑장 사과, 이젠 늑장 차단장치까지 너무 한다"는 등 부정적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대안도 나오고 있다. ID '산내들'은 "그물을 침몰선 기준으로 500m 가량 떨어져 달팽이관 모양으로 두바퀴를 친 다음 해저 바닥부터 수표면까지 그물을 치고 부표를 띄워 이동 선박이 볼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범대본 한 관계자는 "가족들이 사고 당일 유실 방지책을 요구했다는 사실을 최근 알았다"며 "하지만 초기에는 구조가 최우선시돼야 해 유실방지 시설을 설치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고 민간 선박을 억지로 동원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고 이틀 뒤부터 쌍끌이 저인망 등을 수배해 협의를 거치는 등 만일에 있을 희생자 유실 방지에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재복 2014-05-05 19:55:05
매달 매달 월급 다 받아쳐먹는 공무원들이 뒷책임은 다 안 지려하는 것을 세월호 사건을 통해 명백히 알게됐다 요는 책임을 안져도 밥 먹고 살 수 있으니 당근 무책임할밖에 이제 그 뿌리를 대통령이 뽑아라

민심들 2014-05-05 19:45:40
5중 차단막,시신 유실에 대비 너무 늦은 대처가 되었군요.
이렇게 하나 하나 늦은 대처가 세월호가족들을 더욱 아프게 하는것 같아 안타깝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