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오바마 노벨평화상 수상 논란 확대
美, 오바마 노벨평화상 수상 논란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과 관련한 논란이 국내외로 확산되고 있다. 또한 건강보험과 아프가니스탄전 등 첨예한 이슈를 놓고 대립하고 있는 미국 사회를 더욱 갈라놓고 있기도 하다.

미 국민과 언론들도 오바마 대통령이 수상자로 선정된 것에 대해 환영하기보다는 적절하지 못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노벨평화상 수상자를 결정하는 노르웨이에선 노벨위원회 의장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대선 때 오바마를 지지했던 워싱턴포스트(WP),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보수 성향인 월스트리트저널은 오바마의 수상이 적절한 시기가 아님을 주장했다.

반면, 지난해 대선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맞섰던 존 매케인 공화당 상원의원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 피델 카스트로 전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은 축하 메시지를 보내 대조를 이루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ouxy5 2009-10-12 19:04:26
흑인이 대통령된 것만 해도 감이 아닌가요??
사람들의 생각이 바뀌고 사람들이 할수 있다는 의지와 희망을 주었는데 자격이 안되나요???? 앞으로 더 잘 하면 되고요..

박수진 2009-10-12 15:18:31
제 견해로도 좀 이른감이 있기는 한거 같습니다. 그러나 이미 준 걸 다시 뺏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