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이엘리야 택연 로맨스 초읽기 “기대 만발”
‘참 좋은 시절’ 이엘리야 택연 로맨스 초읽기 “기대 만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참 좋은 시절’ 이엘리야 택연 로맨스 초읽기 “기대 만발” (사진출처: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방송 캡처)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의 마리(이엘리야 분)가 동희 (옥택연 분)와 뜻 밖의 재회를 가졌다.

지난 13일 ‘참 좋은 시절’ 16회에서는 자신들이 소심(윤여정 분)의 친자식이 아니라고 확신하고 가출한 동주(홍화리 분)와 동원(최권수 분)을 애타게 찾아다니는 동희(옥택연 분)의 안타까운 모습이 그려졌다.

동희는 학부모 면담에서 아이들의 가출 소식을 듣자마자 시내를 돌아다니며 아이들을 찾아 나섰다. 동주와 동원을 찾아 정신 없이 돌아다니던 동희는 결국 차에 부딪혀 크게 다쳤지만 바로 일어나 다시 아이들을 찾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그 시각 동원의 담임 선생님 마리(이엘리야 분)도 지나가는 사람들을 붙잡고 아이들의 사진을 보여주며 동주와 동원을 찾으며 돌아다니고 있었고 때 마침 그 곳에 동희가 나타났다. 동희는 피를 흘리며 정신이 혼미해져 마리를 동주와 동원의 친모 정아(이초희 분)으로 착각하고 아이들이 가출했다며 한참을 하소연하다 정신을 잃고 마리의 품에 쓰러졌다.

앞서 이 둘은 마리가 좋아하는 아이돌 3PM의 포스터에 동희가 노상방뇨를 하며 좋지 않은 첫만남을 가졌었다. 김마리는 동원과 동주의 담임으로 동희와는 학무모와 교사 관계지만 두 사람은 서로의 존재를 모르고 있었던 상황. 하지만 마리는 학부모 면담을 위해 동희가 보낸 꽃다발과 카드를 받고 동희가 그 오줌싸개의 주인공인지 모른채 그의 맞춤법 틀린 글씨에 반해 사랑에 빠진 상태였다.

한편 동희와 뜻 밖의 상황에서 재회 한 마리는 다음날 동주와 동원을 데리러 학교를 찾아 온 그를 보고 놀라 뒤 돌아서며 설레이면서도 복잡미묘한 표정을 지어 이후 동희와의 관계가 어떻게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마리와 동희의 로맨스가 초 읽기에 들어간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은 매주 토,일 저녁 7시 55분에 만나볼 수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분당댁 2014-04-14 22:57:30
김희선 안타까웠는데,,, 그래도 시청률 좀 올라서 다행,,, 간만에 드라마 출연하는데 계속 시청률 바닦이면,, 얼마나 챙피할까,, 웅